여행 ~ 7

작가지망생 님

  • Level레벨4
  • Point3751
  • 추천 0
  • 조회 2,371
  • 일시 2017-04-05 09:27:27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동네 친구가 공항에서 입었던 겉 외투가 없어졌다며 그 전날 취침했던


     룸으로 찾으러 갔다 거기 옷장에 걸어 두었다면서 ~  조금있다 오더니 거기도 없단다 친구들 모두 곳곳을


   다 찾아봐도 없었다 그 친구에게 아주 세련되게 잘 어울리던 외투였는데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구체구에


   온 첫째날에 로션이 없어진것을 알고 짐을 샅샅이 뒤졌는데도 없었다 여행용 화장품이  아닌것 이어서 아까운 생각이 들었다


  친구도 나중에는 성도에서 안가지고 온것으로 추측했다  친구는 그다지 속상해 하지는 않았다  구체구 에서의 두번째 날이 밝았다 이제 다시


  다시 성도로 이동해야한다 일행 모두 표정이 밝았다 성도로 이동 하면서  오체지 애서의 즐겁고 행복했던 순간들을  가슴에 눈에 새겼다


  10여 시간을 이동 하려면 화장실이 문제였다 구체구쪽 오고가는 휴게소 비슷한 곳에는 화장실에 문이 없다 그리고 유료여서 천원에 5명인가


  입장을했다 화장실 문이 없어  불편하기 짝이 없었다  아무리 머리속을 굴려도 화장실 문 없는것은  이해가 안간다  장시간 이동 하는거지만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이동하면 훨씬 덜 지루하다 다행히 이어폰을 챙겼기에 가능했다 친구가 가이드 한테 겉 외투를 잃어 버렸다고


  이야기 했다 가이드 말이 성도 그 호텔로 다시 간다고 말했다 우리는 막연한 기대를 했다 오랜시간 이동끝에 성도 그 호텔에 도착했다


 


 


  


   


댓글 총 1개

덧글입력하기

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
글쓰기 23508개의 글이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앱스토리영자 2013.05.24 0 35797
25129 작가지망생 2017.11.17 0 70
25128 번호 2017.11.16 0 326
25127 번호 2017.11.16 0 159
25126 작가지망생 2017.11.16 0 128
25125 리매 2017.11.15 0 293
25124 작가지망생 2017.11.15 0 139
25123 아리랑맛 2017.11.15 0 121
25122 날샌돌 2017.11.15 0 143
25121 얼음동동 2017.11.14 0 155
25120 번호 2017.11.14 0 237
25119 아리랑맛 2017.11.14 0 135
25118 번호 2017.11.14 0 200
25117 아리랑맛 2017.11.13 0 175
25116 리매 2017.11.13 0 277
25115 쏠이마미 2017.11.13 0 165
25114 작가지망생 2017.11.13 0 166
25113 스필반버그 2017.11.11 0 257
25112 아리랑맛 2017.11.10 0 245
25108 리매 2017.11.09 0 381
25107 아리랑맛 2017.11.09 0 273
 1  2  3  4  5  6  7  8  9  10 
게시물검색하기
제목
  • 제목
  • 내용
  • 제목+내용
  • 아이디
  • 닉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