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모른더고 하였다 ~

작가지망생 님

  • Level레벨5
  • Point4674
  • 추천 0
  • 조회 1,377
  • 일시 2017-12-27 16:54:19



                                                                                                   

                                                                                     2010년 세계일보 신춘문예 당선작


                          모른다고 하였다                                 

                                                                                    권지현



             우루무치행 비행기가 연착되었다 북경공항로비에서


            삼백삼십 명의 여행자들은 여섯 시간째 발이 묶인 채


            삼삼오오 몰려다녔다 현지 여행객들은 아무렇지도 않은듯


            여행가방에 다리를 올리고 앉아 다리를 올리고 앉아 떠들어 대거나


         서로 담배를 권했다 담배를 피워 올리건 말건 나는 도시락으로 식사를 했다


        비행기는 언제 올지 오지 않을지 아무도 모른다고 하였다 연착 한다는 안내표시등


       한 줄 뜨지 않았다 사람들은 연신 줄담배를 피우고  나는 로비를 몇 바퀴나 돌고


      하릴없이 아이스크림을 핧다가 마침내는 쪼그리고 앉아 지루하게 졸았다 항의하는 나를


     마주한 공항여직원 가슴께에 걸린 얼굴사진이 흐릿하게 지워져 있어 내가 가야할 길마저


     희미해 보였다 비행기는 오지 않고 결리는 허리뼈를 아주 잊을 때까지 오지 않고 우루무치행

 

    비행기는 언제 올지  아무도 모른 다고 하였다,


댓글 총 0개

덧글입력하기

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
글쓰기 23773개의 글이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전체 앱스토리영자 2018.05.28 0 4448
공지 앱스토리영자 2013.05.24 0 45358
25529 작가지망생 2018.07.21 0 23
25528 유익한 2018.07.21 0 19
25527 작가지망생 2018.07.18 0 45
25526 작가지망생 2018.07.17 0 58
25525 작가지망생 2018.07.17 0 58
25524 윤정mom 2018.07.12 0 65
25523 작가지망생 2018.07.12 0 88
25522 작가지망생 2018.07.11 0 98
25521 작가지망생 2018.07.09 0 101
25520 애플남 2018.07.06 0 101
25519 작가지망생 2018.07.06 0 129
25518 작가지망생 2018.07.05 0 134
25517 서유럽진 2018.07.04 0 96
25516 뽀소미 2018.07.02 0 103
25515 서유럽진 2018.07.01 0 112
25514 작가지망생 2018.06.30 0 116
25513 서유럽진 2018.06.29 0 108
25512 sgsgw72 2018.06.26 0 174
25511 sgsgw72 2018.06.26 0 118
25510 sgsgw72 2018.06.26 0 116
 1  2  3  4  5  6  7  8  9  10 
게시물검색하기
제목
  • 제목
  • 내용
  • 제목+내용
  • 아이디
  • 닉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