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작가지망생 님

  • Level레벨5
  • Point4729
  • 추천 0
  • 조회 1,037
  • 일시 2018-02-13 13:10:24


           인생은 훨씬뒤에 시작된다


    인생은 사람이 태어난 시점부터 시작되지 않는다 만일 그렇다면

   하루하루가 새로 얻은 날일것이다 인생은 훨씬 뒤에 시작된다 너무 늦게

   시작되는 경우도 많은데 시작 하자마자 끝나버리는 말 할것도 없다 그래서

   한 시인은 탄식한 것이다    : 아, 아쉽게 이루어 지지못한 역사는 누가 쓸 것인"

                   -조제 사라마구, :돌뗏목"


   만약 아메리카 반도가 유럽대륙에서 떨어져나간다면, 조제 사라마구의 소설 :들뗏목"의

   설정이다 소설 속에서 이베리아 반도는 유럽에서 떨어져 나와 거대한 돌뗏목 처럼 바다위를 표류한다

   이 초유의 사태를 방관하는 주변 국가들이 나오고 반도에서 혼란을 겪는 사람들이 등장한다 그 혼란을 

   가로 지르는 다섯명의 여행자가 있으며 이들의 여정속에는 갈등과 사랑 균열과 성장이 있다 돌뗏목 이 발표된 

   시기를 보자면 이 작품의 설정이 단순히 재미를 위한 상상의 산물 이라고 단정하기 어렵다 1986년 그해는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유럽연합(EU)전신인 유럽공동체 (EC) 에 가입한 해이기 때문이다 이 소설을 통해 포루투칼 출신의

   작가가 던졌던 질문을 떠 올려본다 오디세우스 처럼 떠도는 반도를 멈출 새로운 세상의 시작은 어디인가,

   우리는 작가의 거대한 상상력이 반도가 분리되는 것에만 멈춰있지 않음에 주목해야한다 사실 소설 속에서

   반도가 떠내려 가는 것에 대한 사람들의 각종 대응은 이야기의 시작에 불과하다 작가는 기이한 경험을 통해

   모인 다섯사람의 여정을 쉼표와 마침표까지 아껴가며 오래도록 들려준다 게다가 이들은 표류하는 반도를

   구하는 영웅이 아니다 오히려 서로에게 의지하지 않으면 주어진 삶을 지속할수 없을만큼 연약하고 불완전한

   존재로 비친다 농사 경험이 전부인 촌부와 책상앞에만 앉아있던 샐러리맨 현명하지만 너무 늙어버린 노인과

   스스로를 어리석다고 여기는 사람들이 위기의 순간에 서로의 모자람을 채운다

   아이러니 하게도 아무것도 예측할 수 없음이 이들을 준비시키고 결핍과 부족이 진정한 의미의 연대를 깨닫게

   해준다 그렇다고 여행을 마친 이들에게 새롭게 제시한 출발점이 달라진 것은 아니다 운명은 여전히 불확실하고

   변화는 늘 예측할수없다 그러나 소설의 주인공들에게는여행의 이력이 생겼다 미래에 맞설수 잇는 가장 강력한 힘

   새로운 시작 이라는 말에 핵과 평화 균열과 공조라는 단어가 어지럽게 섞이는 요즘이다 지금의 한반도가 소설:돌뎃목'

   의 반도와 겹쳐 떠오르는 이유이기도 하다 어느 쪽에도 일방적이지 않은 공존의 가치가 절실한 요즘 ,우리는 새로운

    시작을 위해 무엇을 할수 있을까, 그것은 분명 소설 속 주인공들이 경험했던 여행의 이력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새로운 시작을 앞둔 우리는 결코 잊지 말아야한다  전쟁에서, 가난에서, 분열과 억압에서 스스로 벗어나곤 했던

    우리 자신의 강인했던 경험을,

 





   내가 만난 名 문장중    소설가 신 주희 








   

 


댓글 총 0개

덧글입력하기

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
글쓰기 23785개의 글이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전체 앱스토리영자 2018.08.10 0 730
전체 앱스토리영자 2018.07.23 0 3118
전체 앱스토리영자 2018.05.28 0 6236
공지 앱스토리영자 2013.05.24 0 46120
25541 작가지망생 2018.08.15 0 24
25540 윤정mom 2018.08.13 0 33
25539 작가지망생 2018.08.13 0 55
25538 작가지망생 2018.08.08 0 73
25537 작가지망생 2018.08.06 0 80
25536 작가지망생 2018.08.03 0 105
25535 작가지망생 2018.08.01 0 106
25534 작가지망생 2018.07.26 0 130
25533 긍정12 2018.07.24 0 120
25532 작가지망생 2018.07.24 0 131
25531 윤정mom 2018.07.23 0 120
25530 작가지망생 2018.07.23 0 126
25529 작가지망생 2018.07.21 0 131
25528 유익한 2018.07.21 0 116
25527 작가지망생 2018.07.18 0 139
25526 작가지망생 2018.07.17 0 145
25525 작가지망생 2018.07.17 0 163
25524 윤정mom 2018.07.12 0 122
25523 작가지망생 2018.07.12 0 156
25522 작가지망생 2018.07.11 0 151
 1  2  3  4  5  6  7  8  9  10 
게시물검색하기
제목
  • 제목
  • 내용
  • 제목+내용
  • 아이디
  • 닉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