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찌꼬

작가지망생 님

  • Level레벨6
  • Point5142
  • 추천 0
  • 조회 969
  • 일시 2019-03-16 12:14:40


   

                                                   사찌꼬

                                                                                               유승연

                                

                              

                     

       


          1절          쿠라이 사까바노  카따 스미테                           2절           쿄-모  히또리데  나가까와 조이오 

                         (어두운 술집의 구석에서 )                                              (오늘도 혼자서 나가까와 강변을)     

                        오레와 오마에오 맛떼 이루노사                                         아루꾸 쯔메따이 오레노 코노모네           

                         (나는 너를 기다리고  있어요)                                          (걷는 차가운 나의 이  가슴)

                        사찌꼬 사찌꼬 오마에노 쿠로가미                                     사찌꼬 사찌꼬 오마에노 히또미가    

                        (사찌꼬 사찌꼬 너의  검은 머리)                                       (사찌꼬 사찌꼬  너의   눈동자가)

                        오레와 이마데모 오마에오 나마에요                                  오레와 이마데모 오마에노 나마에오  

                        (나는   지금도   너의     이름을)                                       (나는   지금도   너의      이름을)

                       욘다제 욘다제 쯔메다이  카제니                                         욘다제 욘다제 쯔메따이 카제니

                       (불러요 불러요   차가운 바람속에서)                                  (불러요 불러요  차가운 바람속에서)

                                                                                                           사찌꼬 사찌꼬  오마에오 스베데오  

                                                                                                           (사찌꼬 사찌꼬   너의   모든것을)

                                                                                                           오레와 이마데모 오마에노 코또오

                                                                                                            나는     지금도      너를

                                                                                                           (스끼다제  스끼다제 이쯔 이쯔 마데오

                                                                                                           (좋아합니다 좋아합니다 언제 언제 까지나)


  

 

    위의 노래는 30여년전 어느날 밤  라디오에서 곱고 맑은 여자 음성으로 너무나도 애절하게 들려와서  마음이 울컥했던  

    제목도 모르고 뜻도 모르는,그냥 막연히 일본노래 라는 것만 추측 했을 뿐 그 이후로 단 한번도 들은 적이 없는 노래이다.

    노래 가사 중에  확실하게 알아 들었던 노랬말은 사찌고 ~ 라는 반복 발음과  욘다제 ~ 였다

    알아 듣지도 못하는 노래가 왜 그리도 나의 뇌리와 가슴을 강타 했는지 무엇에 홀린건지 알수는 없다

   그때 당시는 일본에 대한 배척정신이 상당히 강했던 때 였는데 단 한번 들었던 일본노래를 아무것도  모르면서 주변사람들이

   일고 있지는 않나 하는 막연한 생각에 사찌꼬 ~ 사찌꼬 ~ 욘다제 ~ 욘다제 ~하고 흉내를 내보았으나 절친 후배만 들어는 보았다는 표정이었지

   나 처럼 아무것도 모르는 것 같았다 나의 귀에서는  늘   사~찌~꼬~   사~찌~꼬~   욘~다~제~   욘~다~제~   하는 음률이

   귀에서 오랜세월 떠나지를  않았다  다른 한국의 노래도 좋하하는 노래는 많았지만 원하는 만큼 부를수 있고

    들을수 있기에 좋아하다 싫어지면 그만 이었고

   또 다른 노래를 좋아하면 그 뿐이었다 그렇지만 이 노래는 달랐다. 듣고 싶어도 들을수 없어 늘 ~가슴속에 머물던 일본노래를 30여년이 지난

   몆개월전에 SNS 에서 노래 제목이 `사찌꼬 `라는 제목 으로 접하게 되었다 나의 두 눈은 번쩍 빛났다.

    내가 그 토록 잊지못하던 노래, 제목은  `사찌꼬 " 였고 간드러진 여자의 음성이

   아닌, 저음의 부드러운 남성의 목소리였다  음감이 여성의 목소리와  다르고  전해지는 감성도 많이 다르지만 그 노래를 찾았다는 것만으로도

   나는 흥분이 되어서 환호했다 내 영혼에 오랜 그리움으로만 남아있던 노래를  30년이 지나서야 들을수 있었다

   노래를 귀로듣고 한글자막 으로 읽으며 감상했다   한글 가사 내용이 꼭 :시" 처럼 느껴졌고 내가 이 노래를 몹씨도 그리워

    했던것 처럼 누군가를  못잊어 하는 가슴절절한 내용이었다  2절가사중에 `오늘도 나까가와 강변을 걷는 차가운 나의 이 가슴"

   가사의 한 구절이  나의 가슴을 심쿵 하게했다

    지난날 밤만되면 한강을 찾아서 강건너 아련한 불빛을 바라보며 때로는 맥주1캔을 한모금씩 넘기곤  

   한숨을 치쉬고 들이쉬고 했던 시절이 있었다 사람이 괴롭고 힘이들면 강을 찾는가보다.

   나는 틈만나면 이 노래를  운동할 때도 밤에도 이 노래만 들었다

   마치 오랫만에 만난 연인사이 처럼  사찌꼬는 나에게 꼼짝하지 않고

   머물러있다 언젠가 기회가 되면사찌꼬의 노랫말 처럼 나까가와 강변을 거닐어 보고 싶다 노래기행을 꿈꾸어 본다.

  

       


 


  초고 쓰는 중



    

   

    

 


댓글 총 0개

덧글입력하기

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
글쓰기 23867개의 글이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앱스토리영자 2013.05.24 0 65650
25630 유익한 2019.11.26 0 55
25629 래고래광 2019.11.11 0 73
25626 작가지망생 2019.07.22 0 275
25625 윤정mom 2019.07.03 0 370
25624 작가지망생 2019.06.04 0 529
25623 작가지망생 2019.05.02 0 658
25621 작가지망생 2019.04.30 0 684
25620 작가지망생 2019.04.17 0 651
25619 작가지망생 2019.04.12 0 641
25618 긍정12 2019.04.10 0 639
25617 작가지망생 2019.04.04 0 632
25616 작가지망생 2019.04.01 0 615
25615 긍정12 2019.03.23 0 707
25614 작가지망생 2019.03.16 0 970
25613 작가지망생 2019.03.08 0 796
25612 작가지망생 2019.02.21 0 881
25611 꽃새우 2019.02.14 0 842
25610 작가지망생 2019.02.14 0 889
25609 김효선8635 2019.02.12 0 829
25608 꽃새우 2019.02.12 0 878
 1  2  3  4  5  6  7  8  9  10 
게시물검색하기
제목
  • 제목
  • 내용
  • 제목+내용
  • 아이디
  • 닉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