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 6

작가지망생 님

  • Level레벨4
  • Point3751
  • 추천 0
  • 조회 2,024
  • 일시 2017-04-03 12:54:15


     구체구 에서의 둘째날 밤 친구 수영장 팀과의 즐거운 시간을 뒤로하고 우리 친구셋은 먼저 나왔다


    숙소로 돌아와 친구들이 팩을 하란다 성도에서 첫쨋날에 팩을 할때는 난 안한다고 했다 가꾸는것에


   그닥 관심이 없기에 ~  먼저번은 안했지만 이번까지 거절할수가 없었다 친구가 여러가지 화장품을 바른다음 팩을


   얼굴에 붙여주었다 친구둘이서 나한테 온갖 잔소리를 다 퍼붓는다 왜 피부를 관리 안하느냐고 온갖소리 다한다


  그래서 "나 아는언니가 나 피부 좋다고 하는데 ~ " 했더니 진구들이 하는말 "그거 괜히 그냥 듣기좋으라고 하는소리야


   나도 그런말 자주해 그냥 아니어도 듣기 좋으라고 하는소리야 " 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듣기 좋으라고 하는말도 유분수지


  라며 격분한다 고향 친구들 이니까 사실대로 말해주는거라며 왜 피부관리 안하냐며 난리다 친구들 잔소리만 귀가 따갑게 들었다


  난 친구들말에 공감을 했다 구체구에서 친구들이 끓여준 달달한 모닝커피 맛과 마사지팩 등은 잊을수가 없을것 같다 구체구에서의


  즐겁고 행복한 마지막 밤이 지나간다  


댓글 총 0개

덧글입력하기

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
글쓰기 23508개의 글이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앱스토리영자 2013.05.24 0 35797
25129 작가지망생 2017.11.17 0 70
25128 번호 2017.11.16 0 326
25127 번호 2017.11.16 0 159
25126 작가지망생 2017.11.16 0 128
25125 리매 2017.11.15 0 293
25124 작가지망생 2017.11.15 0 139
25123 아리랑맛 2017.11.15 0 121
25122 날샌돌 2017.11.15 0 143
25121 얼음동동 2017.11.14 0 155
25120 번호 2017.11.14 0 237
25119 아리랑맛 2017.11.14 0 135
25118 번호 2017.11.14 0 200
25117 아리랑맛 2017.11.13 0 175
25116 리매 2017.11.13 0 277
25115 쏠이마미 2017.11.13 0 165
25114 작가지망생 2017.11.13 0 166
25113 스필반버그 2017.11.11 0 257
25112 아리랑맛 2017.11.10 0 245
25108 리매 2017.11.09 0 381
25107 아리랑맛 2017.11.09 0 273
 1  2  3  4  5  6  7  8  9  10 
게시물검색하기
제목
  • 제목
  • 내용
  • 제목+내용
  • 아이디
  • 닉네임